PR

Public Relation

언론보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 찍은 휴젤, 2019년도 기대감 ‘高高’
2019-02-26

<연결재무제표기준 영업(잠정)실적공시>

 

사상 최대 분기 매출 찍은 휴젤, 2019년도 기대감 ‘高高’

 

4분기 매출액 전년동기대비 17.4% 증가… 588억원으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액 기록

▶ 프리미엄 필러 ‘더채움 스타일’, 상반기 본격 출시로 매출 강화 기대

▶ 보툴렉스, 올해말까지 중국 품목 허가 목표로 올해 1분기 중국 품목허가신청(BLA) 제출 계획


 

 


 

휴젤이 지난 4분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 2018 4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88 1,260만원, 영업이익 161 9,625만원, 당기순이익 140 5,467만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매출액은 사상 첫 분기 매출 500억원을 돌파했던 전년동기대비 17.4% 성장세를 기록,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갱신했다.  지난 3분기 저점을 기록했던 영업이익도 161 9,625만원으로 회복세를 보였고, 영업이익률은 27.5%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3분기 선제적인 아시아 판매채널 재정비 과정에서 일시적 매출 급감이 있었으나, 국내 뿐만 아니라 남미·유럽에서도 안정적인 고성장을 이어갔고, 특히 자사 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또한 폭발적 성장을 보여 4분기 최대 매출 달성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휴젤의 보툴리눔톡신 제품 ‘보툴렉스(Botulax)’는 제품의 효능 및 안전성을 인정받아 가장 경쟁이 치열한 국내 시장에서 연간 530억원의 매출을 달성, 국내 보툴리눔톡신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실적 전망 역시 낙관적이다. 휴젤은 2018년 동안 대대적 조직 보강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영업·마케팅 팀을 구축하였고 이를 토대로 국내 선두 지위 유지는 물론 톡신은 남미, 필러는 유럽 시장에서 폭발적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휴젤은 올해 1분기 내에 작년 초 중국 임상 3상을 종료한 보툴렉스의 품목허가신청서(BLA)를 제출할 계획이다. 일단 품목허가신청서를 제출하고 나면 6개월 내에 빠르게 판매 허가를 획득하여 올해 말에는 정식 제품 출시를 통해 본격적인 시장 진출에 나선다는 목표다.

 

이외에도 휴젤은 RNAi 기반의 비대흉터치료제 ‘BMT101’ 바이오 신약의 국내 2상이 순항 중에 있다. 비대흉터치료제 세계 시장규모는 올해 5 5,000억원으로 추산되며, 휴젤은 아시아 독점 판권을 보유하고 있다.

 

오는 4월부터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필러 ‘더채움 스타일’에 대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도 전개한다. 해당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한층 더 부드러운 주입감을 갖춘 프리미엄급 제품으로, 휴젤은 더채움 스타일 출시를 통해 국내 최다 13개 상품 라인업을 구축, 다양한 필러 제품을 통한 지속적인 매출 신장도 기대된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올해는 지난 한해에 걸친 내부 조직 강화 및 판매 채널 재정비 후 국내외 본격적 성장을 추구할 시기이자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막바지 단계에 돌입하는 이벤트가 계획되어 있어, 휴젤의 글로벌 입지 확장을 위한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빅마켓을 비롯한 신규 시장 진출은 물론 신제품 개발에도 주력하여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휴젤, '패치형 보툴리눔 톡신 기술’ 특허 등록